오송참사시민대책위 "동의없는 개인의료정보 취득 사과하라"

오송참사시민대책위 "동의없는 개인의료정보 취득 사과하라"

충청북도 제공충청북도 제공오송참사 시민대책위원회가 10일 성명을 내 "충청북도와 청주시가 피해자에 대한 개인의료정보인 진료비 세부내역서, 약제비, 처방전 등을 동의 없이 취득했다"며 "즉각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정신과는 의약분업 이후에도 유일하게 원내처방하는 진료과"라며 "진료 특성상 투약과 관련된 개인의료정보가 매우 민감한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의 온전한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기보다는 오히려 회복을 방해하고, 사찰까지 당하는 느낌"이라며 "동의 없이 의료기관을 통해 취득한 피해자들의 개인의료정보를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