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국제공항, 향후 10년 생사 갈림길…"정부 지원 시급"

청주국제공항, 향후 10년 생사 갈림길…"정부 지원 시급"

"각종 호재와 악재 공존 속 시설 보완이 가장 큰 과제"
3년 만에 국제선 재계, 거점 항공사 비상, U대회 유치 등 호재
가덕신공항 건설, TK 통합신공항 특별법 '걸림돌' 우려
활주로 연장.여객터미널 확충 등 정부 지원 절실
충북도, 중부내륙지원 특별법 반영 등 추진

충북도 제공.충북도 제공.청주국제공항이 국제선 재개 등 본격적인 운항 정상화를 앞두고 그야말로 생사의 갈림길에 섰다.

중장기적으로 각종 호재와 악재가 공존하고 있기 때문인데, 생존을 위해서는 부족한 시설 보완이 가장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24일 충청북도 등에 따르면 청주공항의 올해 이용객은 국내선 만으로도 2019년 301만 명을 넘어 개항 이래 최다인 310만 명 경신까지 눈앞에 두고 있다. 

내년부터는 베트남 다낭을 시작으로 무려 3년 만에 국제선 정기 운항도 재개된다.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항공은 300억 원의 신규 투자를 바탕으로 내년에만 항공기를 모두 6대까지 늘린다는 계획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항공 화물 사업 진출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의 충청권 개최도 국제 노선의 확대와 공항 접근성 개선 등 공항 활성화의 큰 호재로 손꼽히고 있다. 

반면 가덕신공항 건설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청주공항 활성화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2030년을 전후로 지방 신공항이 한꺼번에 조성되면 노선 확보 등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

더욱이 신공항 건립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보여 가뜩이나 예산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주공항 시설 투자에는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에어로케이 제공.에어로케이 제공.이에 따라 충북도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시설 보완이 가장 시급하다고 보고 정부 예산 확보에 온힘을 쏟고 있다.

청주공항 활주로 연장.전면개량, 국제선 여객.화물터미널 확충 등이다.

전체 3천억 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지만 신공항 건설에 투입되는 십수조원에는 크게 못미친다는 게 도의 판단이다.

또 현재 추진하고 있는 가칭 중부내륙지원 특별법에 근거를 담아 앞으로 정부 지원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안전 장치를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연말까지 국제선 다변화 방안 등 중장기 발전 계획도 새롭게 수립할 예정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공항 정상화를 앞두고 올해 연말까지 그동안의 각종 활성화 정책의 문제점을 되짚어본 뒤 새로운 발전 방향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청주공항이 각종 호재를 통해 명실상부 행정수도의 관문 공항으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정부 지원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