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학교 총동문회장 개인정보 수집 '구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교육청 학교 총동문회장 개인정보 수집 '구설'

충청북도교육청 제공

충청북도교육청 제공
충북 교육당국이 도내 학교별 총동문회장의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수집해 구설에 올랐다.

충청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에 따르면 최근 도내 시군교육지원청이 각 지역 초·중·고등학교 행정실을 통해 총동문회장의 직업과 전화번호 등을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교총은 이와관련해 10일 논평을 내고 "교육감 선거를 1년여 앞둔 민감한 시점에 우려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학교별 총동문회장 개인정보가 선거에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충북교총은 또 "요즘처럼 개인정보 보호에 민감한 시대에 상급기관에서 전화 한 통화로 수백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등을 수집한 것은 사실이나, 홍보자료 제공 이외의 다른 목적으로 수집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자료 수집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음을 충분히 인지하고 수집된 자료는 즉시 파기했다"며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료가 수집된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