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국제 컨퍼런스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1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국제 컨퍼런스 개최

해외 우수 운영.활용사례 공유, 방사광가속기 운영.발전방향 제시

충북도 제공.

충북도 제공.
충청북도와 청주시가 주최하고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이 주관하는 제1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국제 컨퍼런스가 10일 KBSI 오창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앞두고 해외 가속기 전문가를 초청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다양한 활용과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 동시 송출 방식으로 진행됐다.

해외 전문가로는 스티브 스트리프퍼 미국아르곤국립연구소장과 테츠야 이시카와 일본이화학연구소장, 김광제 미국시카고대 교수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충북도 김진형 방사광가속기추진지원단장, 김현정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장, 과학기술기획평가원 김은정 연구위원, 충북대학교 신현준 교수, 최종순 KBSI 부원장이 참여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의 관리와 정부.지자체 역할, 성공적 운영 요소와 위험 관리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또 바이오, 나노소재, 정책분야 관련 대학.연구원.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해 분과별 토론 시간도 가졌다.

충북도와 KBSI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산업 육성 종합계획 연구용역'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충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미래 과학기술을 선도할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구축과 운영.활용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 방안 마련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구축과 효율적인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조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방사광가속기를 청주 오창에 구축해 2028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 등을 빛의 속도로 가속해 물질의 미세구조를 들여다보고 분석하는 대형 연구시설로, 기초과학에서 응용과학과 산업에 이르기까지 널리 활용되는 최첨단 장비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