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개발공사 직원, 내부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정황 드러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개발공사 직원, 내부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정황 드러나

경찰, 충북개발공사 사무실 등 압수수색...관련 증거 확보
비공개정보 이용해 청주 넥스트폴리스 토지 매입 확인

충북경찰청 제공

충북경찰청 제공
충북개발공사에서도 LH 사태와 같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벌인 정황이 드러났다.

충북경찰청은 충북개발공사 직원과 민간 개발업자 등을 부패방지권익위법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전날(7일) 충북개발공사와 민간 개발업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부동산 투기 행위와 관련한 증거물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들이 청주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의 비공개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피의자의 신분이나 개별 혐의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