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청주에 로켓배송 거점 구축...충북 물류산업 최적지 급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쿠팡, 청주에 로켓배송 거점 구축...충북 물류산업 최적지 급부상

쿠팡 청주에어로폴리스 2지구 내 4천억 원 투자...고용예상인원만 2천명
충북도 2018년 이후 대규모 물류단지 8건, 1조 6150억 원 투자유치 성과

충북도 제공.

충북도 제공.
국내 최대 물류시스템을 갖춘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이 충북 청주에 4천억 원 규모의 첨단 물류단지를 구축하기로 했다.

국토의 중앙에 위치한 충북이 명실상부 국내 물류 산업의 중심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충청북도와 청주시, 충북경제자유구역은 4일 쿠팡과 4천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쿠팡은 오는 2025년까지 청주에어로폴리스 2지구 내 8만 9천㎡부지에 28만 4천㎡의 첨단 물류단지를 지어 전국 단위 로켓배송의 중심축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당장 2천명이 넘는 직접 고용 효과와 함께 지역 생산품의 입점 확대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쿠팡 박대준 신사업부문 대표는 "새로 건립할 청주 물류센터는 전국 단위 물류 시스템 구축 계획의 핵심 가운데 하나"라며 "물류센터 지역의 소상공인 입점 기회도 늘어나는 등의 효과로 지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과 영.호남을 아우르는 이번 물류 거점 이외에도 쿠팡은 오는 8월과 내년 1월 각각 천억씩을 투입한 음성과 제천 물류센터도 가동할 예정이다.

진천로지스틱스도 지난 달 20일 진천읍 산척리 일원에 2023년까지 대규모 물류단지를 건설하기로 하고 25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진천군 초평 은암산업단지에 3천억 규모의 택배 터미널을 짓고 있고 서광디앤알도 청주시 남이면에 2450억 원 규모의 물류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도내 천억 원 이상의 물류단지 투자유치는 모두 8건, 1조 6150억 원으로 고용예상 인원도 7천명에 이르고 있다.

충북도 이종구 투자유치과장은 "전국 어디에서나 2시간 이내 접근할 수 있는 데다 항공과 철도 연계도 가능해 최근 충북이 물류산업의 최적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코로나19 시대에 고용창출 등 물류.배송서비스업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날로 커지고 있어 투자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