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 국민의힘 원갑희 당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 국민의힘 원갑희 당선

전체 41.16% 지지율로 무소속 박경숙(36.52%).더불어민주당 김기준(22.3%) 따돌려
충북도의회 국민의힘 원내 교섭단체 구성 가능..."더욱 열심히 하라는 채찍질"

국민의힘 충북도당 제공.

국민의힘 충북도당 제공.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치러진 4.7재보궐선거인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에서 국민의힘 원갑희 후보가 당선됐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3분 개표 마감 결과 원 후보가 전체 유권자 2만 9212명 가운데 46.5%인 1만 3591명이 투표한 이번 선거에서 41.16%인 5549명의 지지의 얻었다.

무소속 박경숙 후보가 4923표(36.52%), 더불어민주당 김기준 후보가 3007표(22.3%)에 그쳤다.

이에 따라 원 당선인은 이날부터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해 4월 중도 사퇴한 박재완 전 도의원의 잔여 임기인 1년 4개월을 채우게 됐다.

충청북도의회 의석도 민주당 27석, 국민의힘 5석으로 재편됐다.

국민의힘은 7개월여 만에 다시 원내 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해지면서 민주당 독주에 대한 견제 수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이번 승리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실정을 두고 보기 어려우니 국민의힘이 분골쇄신해 더욱 열심히 하라는 채찍질"이라며 "보은군과 충북발전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선거의 투표율은 1995년 민선 지방자치제 시행 이후 치러진 역대 지방선거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해 11대 충북도의회 출범과 함께 도의원 2명이 잇따라 중도 낙마하면서 임기 중 세번째 치러진 이번 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피로도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