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충북서 외국인 집단감염 등 20명 확진...누적 1835번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밤새 충북서 외국인 집단감염 등 20명 확진...누적 1835번째

음성 15명, 청주 4명, 영동 한 명 등 양성...음성 사업장 외국인 등 15명 집단감염
청주 가족.직장 연쇄 감염 계속, 영동 주철회사 외국인도 양성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지난 밤 사이 충북에서는 음성의 한 사업장에서만 모두 15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진자 20명이 추가로 나왔다.

5일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음성 15명, 청주 4명, 영동 한 명 등 모두 2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 신규 확진자는 대소면의 한 유리 제조업체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20~30대 외국인 14명과 50대 내국인 한 명이다.

이들은 전날 이 업체 외국인 근로자 2명이 확진되면서 직원 126명을 전수 검사하는 과정에서 감염 사실이 드러났다.

청주에서는 전날 확진된 감염 경로 불명인 50대(충북 1805번)의 가족인 60대와 80대가 추가로 확진됐다.

또 지난 3일 초등학생 손자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충북 1799번)의 직장 동료를 비롯해 여주시 확진자의 60대 지인도 각각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영동에서는 지난 달 25일 4명의 확진자가 나온 이 지역의 주철회사 30대 외국인이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로써 충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도 사망자 58명을 포함해 모두 1835명으로 늘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