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인물>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 "소방관은 성직(聖職)이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새인물>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 "소방관은 성직(聖職)이다"

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 최범규 기자

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 최범규 기자
"자기 목숨을 버려가면서까지 다른 사람의 목숨을 지키는 자가 바로 소방관이다. 그래서 소방관은 성직(聖職)이다."

장거래 충북소방본부장은 과거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강의에서 들은 이 말을 항상 가슴에 새긴다고 했다.

소방의 자부심이 곧 소방서비스의 질적 향상이라고 본 자신의 신념과 일맥상통하기 때문이다.

장 본부장은 "소방관으로서의 자긍심은 업무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능력으로 승화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성원들의 자부심을 높이는 조직문화를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며 "언제 어디서나 도민의 신뢰에 응답하는 현장에 강한 충북소방, 안전한 충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각오"라고 밝혔다.

오는 10월 통합청사 시대를 앞두고 '통합지휘체계 원년, 변화의 119'라는 비전도 제시했다.

장 본부장은 "그동안 지휘부와 119종합상황실의 이원화로 신속한 재난상황 전파와 초기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소방본부 통합청사가 지어지면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기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소방서는 행정업무를 축소하고 현장 활동 대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직을 재설계할 예정"이라며 "출동기관의 최적 위치를 선정하고, 향후 소방기관 설치기준을 개선해 충북 맞춤형 소방출동기관 설치기준도 정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장 본부장은 변화하는 지역 사정에 맞는 소방체계의 대응도 역설했다.

장 본부장은 "충주와 진천과 음성지역에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산업체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소방 대응력은 아직 미흡한 수준"이라며 "지역 사정에 맞는 소방 인력과 장비가 재배치돼야 하고, 소방전술도 재검토해 안전한 경제활동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