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산업단지 조성 우후죽순 갈등

산단 조성 반대하는 충북환경단체들.  맹석주 기자

산단 조성 반대하는 충북환경단체들. 맹석주 기자

청주지역 곳곳에 21개가 넘는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면서 주민간 갈등과 피해가 끊이지 않는 등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청주지역에는 현재 8개 산업단지가 운영중이고 오창테크노폴리스, 국사산업단지 등 8곳은 조성중이다.

또 서오창테크노밸리, 넥스트폴리스 등 13곳은 승인신청이나 투자의향서를 내는 등 추진이 구체화되고 있다.

더우기 지난해에는 특수목적법인인 주식회사 강서도시첨단산단이 강서동과 휴암동 일대 80만제곱미터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며 청주시에 민관합동개발방식의 산단 조성을 제안했다.

청주시가 여러 여건을 검토해 참여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했지만 청주시 관문인 강서동과 휴암동 일대 산업단지 조성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

지난 2017년 실시계획이 승인,고시된 옥산면 국사산업단지도 기존사업자가 토지소유권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다 지난해 6월 새사업자가 지정고시됐지만 토지보상이 늦어지면서 주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따라 청주시는 새사업자에 자본금 50억원 증자 등 재정능력을 확충해 조속히 토지보상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청주지역에 20개가 넘는 산업단지가 제각기 첨단산단 조성 등을 명목으로 우후죽순처럼 추진되면서 환경피해와 주민 반발, 토지보상 문제 등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대해 충북환경단체들은 "강서동과 휴암동 일대는 청주시 관문으로 청주시민이 숨 쉴수 있는 마지막 공간이고 오창은 이미 전국에서 오염 물질을 가장 많이 배출하는 도시가 되었다"며 "무분별한 산단 조성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