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 대소면 산란계 농장서 AI 발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 음성 대소면 산란계 농장서 AI 발생

발생 농장 닭 3만 6천마리와 인근 500m 농장 닭 1만 8천마리 예방적 살처분

AI 차단방역 입간판. 충북도 제공

AI 차단방역 입간판. 충북도 제공
충북 음성에 있는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으로 의심되는 조류인플루엔자 AI가 또다시 발생했다.

충청북도는 13일 닭 3만 6천여마리를 키우는 음성군 대소면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최근 닭 240마리가 폐사했다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지난 달 7일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금왕읍 메추리농장과 8.5km 내 방역대에 위치했으며 경기도 화성과 김포의 AI 발생 농장 운반 차량과 역학 관계도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 농장과 함께 500m 떨어진 곳에서 농장주가 함께 운영하는 또다른 농장의 닭 1만 8천마리도 예방적 살처분하기로 했다.

또 반경 10km 이내 가금류 농장 32곳에 대한 이동을 제한하고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종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반경 3km 이내 가금농장 3곳에서 대해서도 살처분할 방침이다.

앞서 충북에서는 금왕읍 메추리 농장을 시작으로 지난달 22일 감곡면과 지난 5일 삼성면의 종오리 농장에서 각각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