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지검 평검사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배제는 법치주의 위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지검 평검사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배제는 법치주의 위반"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 처분과 관련해 충북에서도 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청주지방검찰청 평검사들은 26일 오후 평검사회의를 열고 검찰총장 직무배제 처분과 관련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후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입장문을 내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직무 정지를 명령했다"며 "법치주의를 위반한 것으로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인권을 온전히 보호하고자 하는 검찰개혁의 진정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처분 재고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주지검장을 포함한 전국지청장들도 내부에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에서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뿐만 아니라 다양한 법률가의 지혜를 모아 공감대를 이룰 수 있는 조치를 행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추 장관은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등을 이유로 윤 총장의 직무를 배제했다.

윤 총장은 거세게 반발하며 25일 서울행정법원에 직무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