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 동상 훼손 50대 송치

(사진=청남대 관리사무소 제공)

(사진=청남대 관리사무소 제공)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상을 훼손한 5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특수 공용물건 손상 혐의로 구속한 A(50)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쯤 청주시 문의면 청남대에 세워진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관람객으로 청남대에 입장한 뒤 미리 준비해 간 쇠톱으로 범행을 저지르다 현행범 체포됐다.

관람객의 신고를 받고 청남대관리사무소 측이 뒤늦게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동상의 목 부위가 절반 이상 훼손된 상태였다.

당시 A씨는 먼저 동상 주변 CCTV 컨트롤박스 자물쇠를 훼손해 촬영을 멈추게 하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고도 했다.

자신의 신분을 경기도 화성지역의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A씨는 경찰조사에서 "동상 머리를 잘라 그의 집에 던지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