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 역대 최장 장마로 1만 816t 부유물 수거 완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청호 역대 최장 장마로 1만 816t 부유물 수거 완료

47일 동안 연간 강우량 77% 903mm...부유물 최근 5년 평균의 4배 넘어
처리 비용만 21억 원 넘을 것으로 추산, 전액 환경청 지원

(사진=금강유역환경청 제공)

(사진=금강유역환경청 제공)
역대 최장의 장마로 충청권 식수원인 대청호로 밀려 든 1만 8천t이 넘는 부유물 쓰레기가 모두 수거됐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8일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함께 대청호에 유입된 부유물 1만 816t을 수거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5년 동안 평균 유입량인 2603t의 4배 넘는 것이다.

올해 대청호 유역에는 지난 7월 19일부터 최근까지 무려 47일 동안 연간 강우량의 무려 77%에 해당하는 903mm의 비가 내렸다.

수거된 부유물의 90% 가량은 풀과 나뭇가지며 나머지는 생활쓰레기다.

풀과 나무는 톱밥과 퇴비 원료로 활용하고 생활쓰레기는 재활용하거나 소각.매립할 예정으로 처리 비용은 전액 금강환경청이 지원한다.

처리 비용만 21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환경청 관계자는 ""지역주민과 함께 선박, 중장비를 집중 투입해 8월 중순 경 부유물 대부분을 수거했지만 연이은 태풍으로 부유물이 추가 유입돼 시일이 다소 늦어졌다"며 앞으로 추가 유입되는 부유물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신속히 수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