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4개 시.군 5곳에 영구 선별진료서 신축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도, 4개 시.군 5곳에 영구 선별진료서 신축 추진

코로나19 2차 유행 대비 장비.시설 구축 추진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청북도가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비해 4개 시.군에 5개 영구시설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짓기 위한 국비 18억 원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시설은 평상시 홍역과 결핵 환자 등 감염병 환자 진료실로 활용하다 코로나19처럼 감염도가 높은 전염병이 발생하면 선별진료소로 전환해 사용하게 된다.

올해 청주시 상당구와 충주시, 영동군 등 3곳에 신축하고 내년 상반기 청주시 흥덕구와 보은군 등 2곳에 추가 신축할 계획이다.

또 현재 컨테이너형 또는 텐트형으로 운영되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도 4200만 원을 투입해 냉방기 24대를 설치하기로 했다.

최근 구급차 이용이 늘어남에 따라 22억 원을 들여 일선 시.군보건소에 음압구급차도 추가 보급한다.

이미 12개 보건소에 이동형 X레이 장비와 음압텐트, 음압기, 열감지카메라 등의 장비도 새롭게 구축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하반기 2차 유행에 대비해 선별진료소 시설과 장비 구축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에서는 지난 2월 20일 첫 확진자 발생 때부터 지난 28일까지 32개 선별진료소에서 모두 3만 6676명의 검체를 채취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