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화상병 악몽 되살아나나...충북 충주.제천 5곳 확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수화상병 악몽 되살아나나...충북 충주.제천 5곳 확진

지난해 동일지역서 또다시 발생..."일주일 정도 발생 빨라져"
발생률 5% 이상만 폐원 지침 변경에 피해 규모는 줄어들 전망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지난해 충북 중북부지역을 휩쓸었던 과수화상병의 악몽이 되살아났다.

사과 주산지인 충주를 중심으로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과수생산 기반마저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충북도농업기술원은 22일 충주와 제천 과수원 5곳에서 올 들어 처음으로 '과수 구제역'이라고 불리는 화상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과 19일 사이에 의심신고가 접수됐던 충주 소태면과 엄정면 각 한 곳, 산척면 2곳, 제천 백운면 한 곳 등이다.

이미 5개 과수원에 대한 추가 정밀 검사가 진행되는 등 확산세도 심상치가 않다.

게다가 지난해와 동일한 지역에서 또다시 발생해 농가들과 관계당국을 긴장하게 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충북에서는 충주 76곳, 제천 62곳, 음성 7곳 등 모두 145곳의 과수원 88.9ha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보상금만 270억 2천만 원이 지급됐다.

이에 따라 도내 전 과수원에 대한 약제 살포를 늘리고, 예찰.방제단까지 운영했지만 화상병 확산세가 다시 시작된 것이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지난해 겨울철 높은 기온으로 개화시기가 빨라져 일주일 정도 발생이 빨라졌다"며 "최근 잦은 강우와 개화기 벌에 의한 꽃 감염 등도 발병 주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충북도 제공)

(사진=충북도 제공)
다만 방역당국은 화상병 발생에 따른 대응 지침이 변경돼 예년만큼 피해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검역병으로 분류돼 그동안 병이 생기면 과수원 전체를 폐원했지만 올해부터 지난해 화상병이 발생한 지역의 경우 발생률이 5% 미만이면 가지와 인접나무만 제거하도록 지침이 바뀌었다.

실비보상금과 매몰 비용도 실비 보상으로 변경됐다.

충북도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발생주 매몰 처리와 역학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현장 대응 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확산 방지에 온힘을 쏟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