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용 충북도의원 "선거권 만 18세 하향 참정권 교육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형용 충북도의원 "선거권 만 18세 하향 참정권 교육해야"

(사진=충청북도의회 제공)

(사진=충청북도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형용 충청북도의원이 만 18세 이하로 선거권이 하향된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른 참정권 교육을 주문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14일 제37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속적인 교육과 학습을 통해 정치 성숙도를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주문했다.

2002년 4월 15일 이전에 태어나 이번 4월 총선에서 투표권을 갖게 된 충북지역 학생은 4644명으로 추산된다.

그는 "아직도 보주진영 일부에서는 청소년들의 미성숙한 정치적 선택에 대한 우려와 교실을 정치화한다는 점 등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단기적으로 학교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을 위한 교내 선거운동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북교육청은 철저한 사전 준비로 행정과 교육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내실있는 민주시민교육 추진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당 이의영 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해 충북의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82일"이라며 폐기물 처리시설 전담 조직 신설과 저감 사업 발굴, 예산 증액, 도민 교육 강화 등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