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구룡공원 난개발 대책 반년 만에 '해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시 구룡공원 난개발 대책 반년 만에 '해법'

1구역 최소 민간개발 방식으로 '전체 매입'...최소 사업성 확보안도 제시
시.시민단체.민간사업자 협의점 찾아..."시행사 긍정적 답변 간곡히 부탁"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그동안 보존 방식을 두고 사회적 갈등으로까지 비화됐던 충북 청주시 구룡공원 난개발 대책이 반년 만에 드디어 해법을 찾았다.

민간 사업자 수용과 토지소유주 설득 등이 마지막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주시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는 8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룡공원 1구역의 민간공원개발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청주시가 구룡공원 민간개발을 확정하면서 극심한 찬반 갈등이 불거진 지 반년 만이다.

거버넌스는 구룡터널 기준으로 북쪽에 해당하는 1구역의 녹지를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민간 사업자의 개발 부지를 당초 2곳에서 한 곳으로 줄이도록 했다.

대신 녹지축을 보존하는 선에서 최소한의 사업성은 확보해 주는 방안을 마련했다.

개발 부지 면적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고 공원 정비에 사용하려던 100억 원도 매입비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내용이다.

시와 시민사회단체, 민간 사업자가 조금씩 양보하는 선에서 구룡공원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새로운 해법을 제시한 셈이다.

거버넌스는 구룡공원 1구역은 이 같은 민간개발방식으로 전체 매입한다는 방침이다.

나머지 2구역은 최대한 토지주를 설득해 지주협약을 통한 임차 매입을 우선 시도한 뒤 시간을 두고 모두 사들이기로 했다.

토지주들이 강력히 반대한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은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민간 사업자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계획이 전면 백지화되는 데다 최대 보상을 이끌어내려는 토지주를 일일히 설득하는 일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거번넌스 김영배 홍보간사는 "시민사회단체의 양보로 구룡공원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서는 1구역의 민간개발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시행사 선택에 구룡공원의 운명이 달린 만큼 긍정적 답변을 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오랜 진통 속에서 인내와 양보로 만들어진 구룡공원 난개발 방지 대책이 마지막 기로에 섰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