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서 60대 공공근로자 숨져

13일 오후 4시 10분쯤 충북 충주시 용탄동의 한 도로에서 공공근로를 하던 A(68)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몸이 좋지 않다고 해서 작업을 뺀 뒤 그늘에서 쉬게 했다"는 동료의 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