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21대 총선 바른미래당이 최대 변수 될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손학규 "21대 총선 바른미래당이 최대 변수 될 것"

(사진=김종현 기자)

(사진=김종현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대 총선에서는 중도통합과 중도개혁의 길을 걷는 바른미래당이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19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서 열린 비례대표 김수민 국회의원의 지역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고 힘들다고 다른 당과 합당하는 일도 절대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당 내홍이 극심한데 대해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퇴진 요구에 꿈쩍 안 하는 것은 자리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고, 야당 대통합을 2번이나 이룬 사람으로서 당을 이끌고 새로운 정치를 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수민 의원은 4선의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의 지역구인 청주 청원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로 하고 지역구 관리에 공을 들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