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원 사적 이용 전 도의원 4명 청탁금지법 처벌 통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련원 사적 이용 전 도의원 4명 청탁금지법 처벌 통보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청북도교육청 제주수련원을 사적으로 이용한 전 충청북도의원 4명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는 충북에서 처음으로 처벌을 받게 됐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최근 이언구 전 도의장과 이종욱, 정영수, 박봉순 전 의원 등 모두 4명에 대해 부정청탁과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행정처분 대상자 통보서를 충청북도의회 장선배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 사이에 1박에서 길게는 4박 일정으로 제주수련원을 사적 이용한 혐의다.

도의회는 조만간 청주지방법원 등에 이들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요청할 예정이다.

청탁금지법상 부정청탁을 했을 경우 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수련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전 제주수련원장 A씨도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검찰은 애초 이번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수련시설 특혜 사용 혐의로 피소된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에 대해서는 수련시설을 공적 업무에 이용한 것으로 판단해 무혐의 처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