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공예촌 2668억 원 경제 파급효과 기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국전통공예촌 2668억 원 경제 파급효과 기대"

(사진=청주시 제공)

(사진=청주시 제공)
충북 청주시 미원면에 들어서는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의 경제적 파급효과만 모두 2,6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됐다.

청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은 5일 청주시청에서 열린 '한국전통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에서 생산유발효과 1972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696억 원, 연간 방문객 110만 여명 등의 파급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공공비용 455억 원과 민간자본 2463억 원 등 모두 2918억 원을 들여 미원면 쌍이리에 32만 2600여 ㎡ 규모로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청주시는 사업 주체인 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산업단지 투자 의향서와 문화산업단지 조성 신청서를 제출하면 내년 3월에 문화체육관광부에 문화산업단지 지정 신청을 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