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 사업 논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시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 사업 논란

"허위 견적서 업체 사업 참여"VS"어린이집 요청 성능 기준 조정한 것 뿐"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북 청주시가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사업을 추진하면서 일부 지원 업체들의 허위견적서까지 확인하고도 사업 참여 배제 등이 이뤄지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최근 시는 13억 원의 국비 등을 투입해 728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공기청정기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가 공기청정기 제품 성능 기준을 제시하면 비용의 20%를 자부담하는 어린이집이 원하는 제품을 선택해 비용을 지원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시가 제품 성능 기준을 제시하는 과정에서 일부 자격 미달 업체가 견적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게다가 이 같은 문제가 불거진 상황에서 당초 성능 기준에는 없었던 벽걸이형 제품을 시가 추가로 사업에 참여시키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시의 기준 조정으로 당초 허위 견적서를 제출했던 업체가 스탠드형 판매는 할 수 없게 됐지만 벽걸이형 제품은 판매할 수 있게 되면서 일부에서는 유착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허위 견적서를 제출한 업체들이 사업 배제 등의 제재를 받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시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입찰 업체 간 갈등에서 불거진 일"이라며 사업 추진 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시 관계자는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어린이집의 경우 안전사고를 이유로 성능 기준이 스탠드형에 비해 떨어지지만 벽결이형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며 "청주시어린이집연합회 요청을 받아들여 뒤늦게 성능 기준을 조정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