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호남선 단거리 신설 요구, 충북 대응수위 상향 필요성 대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KTX 세종역·호남선 단거리 신설 요구, 충북 대응수위 상향 필요성 대두

세종시와 호남, 각자 셈법으로 목소리 갈수록 키워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최근 충청북도와 세종시, 호남 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KTX 세종역과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 논란과 관련해 충청북도가 대응 수위를 높일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세종시와 호남권이 최근 고속철도를 놓고 각자의 셈법으로 갈수록 목소리를 키우고 있기 때문.

세종시는 다시 한 번 KTX 세종역 신설 의지를 천명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8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세종역 신설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포함시켜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겠다는 계획과 함께 이와 별도로 세종역 신설을 위한 자체 타당성 조사 방침도 밝혔다.

예비 타탕성 조사 면제가 무산될 경우에도 사업을 강력히 밀어붙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시장은 그러나 세종역은 오송을 지나 발산리에 설치하겠다며 최근 호남권의 호남선 직선화 주장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호남에서는 호남대로 세종역을 포함한 KTX 직선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호남 국회의원들에 이어 이 지역 상공인들까지 KTX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을 요구하고 나서는 등 논란은 확산일로를 걷고 있다.

충북에서도 이 같은 요구에 귀 기울이지 말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등 시민사회단체가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논란을 대하는 기본 입장은 여전히 '인내'와 '자제'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 이두영 운영위원장은 "자칫 지역감정까지 불러올 수 있는 지역간, 주민간, 국민간 갈등은 원치 않는다. 계속 자제와 인내를 통해서 그 부분은 깨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민 간 갈등으로 번지는 것만은 경계하더라도 이제는 충북에서도 요구 주장의 불합리성을 조목조목 따지며 맞불을 놓지 않으면 일방적 수세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끌려만 다닐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최근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논란과 관련해 차분한 대응만 견지하는 충북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