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논란 속 충북 보은 쌍암리 임도 설치 찬반 갈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특혜 논란 속 충북 보은 쌍암리 임도 설치 찬반 갈등

특혜 논란 속에 공사가 중단된 보은군 회인면 쌍암리 임도 설치를 놓고 찬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쌍암리 주민 20여 명은 8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도 설치는 산불예방 등 산림 관리를 위해 꼭 필요한 주민 숙원사업이라며 공사를 보류하도록 한 도는 즉각 조치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충북 보은군 쌍암리 주민들이 조속한 임도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종현 기자)

충북 보은군 쌍암리 주민들이 조속한 임도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종현 기자)
이들은 또 청주로 출퇴근하는 주민 한 가구의 반대로 다수가 원하는 사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한 도의 행정은 잘못됐다며, 공사 보류에 대한 도의 취소 조치가 없으면 모든 방안을 강구해 싸우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멸종위기종 서식지 파괴와 산사태 위험 우려, 또 군수 개인 땅을 거치게 되는 특혜 의혹 등을 제기하며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지역 환경단체 등은 쌍암리 임도 설치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은 8일 열린 기자회견 모습. (사진=김종현 기자)

지역 환경단체 등은 쌍암리 임도 설치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은 8일 열린 기자회견 모습. (사진=김종현 기자)
이들 단체는 애초 요건도 안 되는 지역에 추진된 억지 공사였다며, 오히려 도의회와 보은군의회의 철저한 행정감사와 정상혁 보은군수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보은군은 국비 등 5억 4000만 원을 들여 회인면 쌍암리에서 신문리를 잇는 6.3㎞ 구간의 임도를 개설했으나 도가 민원 해소를 선결 조건으로 내세워 사업 추진을 보류시켰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