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백지화 충북범대위 "정부, 중심잡고 흔들리지 말아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KTX 세종역 백지화 충북범대위 "정부, 중심잡고 흔들리지 말아야"

(사진=김종현 기자)

(사진=김종현 기자)
최근 충청북도와 세종시, 호남권 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KTX 세종역과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 논란과 관련해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부를 향해 흔들림 없는 태도를 주문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오후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역과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 요구에 대해 타당하지도, 가능하지도 않다던 정부 답변을 언급한 뒤, "정부는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고 나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단체는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대선 때 공약성 발언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아울러 "부당한 지역이기주의와 정치논리를 철저히 배격해야 한다"며 "호남지역 국회의원들도 정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종시 건설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정책의 목적과 원칙을 훼손하는 모든 주장과 움직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국민통합을 위해 최대한 인내하고 자제할 것이나 도를 넘어선 주장과 움직임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