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유라시아 대륙진출 교두보 마련

러시아 연해주와 협력의향서 체결

(사진=충북도 제공)

(사진=충북도 제공)
충청북도가 유라시아 대륙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도는 8일 오전 경북 포항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 양자회담에서 러시아 연해주와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무역과 경제, 인문, 문화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긴 협력의향서에는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와 보그다넨코 콘스탄틴 연해주 부지사가 서명했다.

러시아 연해주 지역은 남북관계가 진전돼 한·러·중의 경제 연결고리가 형성될 경우 유라시아 대륙 진출의 중요한 요충지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러시아 연방정부의 선도경제사회개발구역(TOR), 블라디보스토크 자유항이 있어 향후 발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곳이다.

한편, 포럼은 양국 지방자치단체들 간 교류 및 협력을 위한 것으로, 출범식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