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주 모 사학 여제자 성희롱 교사 7명 송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찰, 청주 모 사학 여제자 성희롱 교사 7명 송치

"왜 이렇게 터치가 예민해" 등 일부 혐의 확인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북 청주의 모 사학법인 산하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제자들을 성희롱 했다는 미투(MeToo) 폭로가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청주상당경찰서는 8일 성희롱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입건한 청주의 모 사립학원 교사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는 여교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여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을 하고 일부는 부적절한 신체 접촉까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 학교 피해 학생들은 지난 9월 "학교 위클래스에 신고했지만 학교 측에서 별다는 언급 없이 넘어가 국민신문고에 폭로할 수밖에 없었다"며 SNS에 미투 폭로글을 올렸다.

피해 학생들은 문제의 교사들이 "전자칠판을 터치하면서 이건 왜 이렇게 터치가 예민하냐, 지나가다가 스치기만 했다고 미투하는 여학생들 같다", "너희는 내 앞에서 자면 안된다 나는 남자고 여자가 남자 앞에서 자는 건 위험한 일이다", "여자는 허벅지가 튼실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과 교육당국은 학생들은 상대로 전수 조사를 벌여 해당 교사들에 대한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수 조사를 통해 성희롱 혐의가 있다고 지목된 8명의 교사에 대해 그동안 조사를 벌여왔다"며 "이 가운데 7명에 대한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