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충북지사 야당 후보간 매수설 무혐의 처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검찰, 충북지사 야당 후보간 매수설 무혐의 처분

"실현가능성 낮은 상황에서 대가 관계도 뚜렷하지 않아"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지난 6.13지방선거를 뜨겁게 달궜던 충북지사 후보 매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청주지방검찰청은 자유한국당 박경국 지사 후보 측의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 매수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인 결과 혐의 없음 처분했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양 후보를 소환해 조사하는 등 강도높은 수사를 벌인 검찰은 선거 과정에서 후보 간 정책연대 등 단일화 과정으로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실현 가능성이 극히 낮은 상황에서 대가 관계도 뚜렷하지 않다는 점 등에서 후보자 매수를 입증하기 어려웠다"며 "선거 과정에서 후보 간 정책연대 등 단일화 과정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 충북도지사 선거와 관련해 야당 후보간 매수설이 불거졌다.

이후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 측이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 측에 단일화 조건으로 정무부지사 자리를 약속했다는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반면 박 후보 측은 "사퇴를 요구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조사에 착수한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자 지난 6월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