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 나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도,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 나서

(사진=충북도 제공)

(사진=충북도 제공)
충청북도가 지역 주력 산업인 반도체를 중심으로 경제 도약을 시도한다.

도와 (재)충청북도지식산업진흥원은 7일 오후 청주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산학연관 반도체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북도 반도체 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청주와 진천, 음성으로 이어지는 반도체 생태계 벨트를 중심으로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을 조성하고, 기존 반도체 제조 중심에서 설계에 이르는 기술 고도화를 실현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전국 14개 지역에 조성하는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과 관련해 충북에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을 구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 이번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충북 반도체 산업의 현실 진단과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도의 역할과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최근 국내 반도체 산업은 중국의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 정책과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반도체 시장까지 확산되면서 위기 상황을 맞았다.

그러나 그동안 장기적 가격상승 추세 속에 사상 최대 실적을 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위기 상황을 반전의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포럼 개회식에서는 도를 비롯해 청주와 충주시, 증평, 진천, 괴산, 음성군, IBK기업은행, 충북테크노파크,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충북 국가 혁신 융복합단지 내 기업유치 행·재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