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세종경유 KTX 단거리 노선 신설 요구 확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호남 세종경유 KTX 단거리 노선 신설 요구 확산

"충북 정치권, 시민사회단체도 차분한 대응접고 목소리 키울때"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세종역이 포함된 호남선 KTX 단거리 직선 노선 신설에 대한 호남권의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전주와 군산, 광주와 목포 등 호남지역 9개 상공회의소는 성명을 내고 천안에서 세종, 공주를 거쳐 익산을 연결하는 호남선 KTX 최단 노선을 신설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기관은 특히 지난 2005년 고속철도 분기역이 호남이 요구한 천안이 아닌 오송으로 결정되면서 3000원 정도의 추가 비용과 함께 19㎞를 우회하게 돼 호남권 주민들은 시간적, 경제적 손해를 겪고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에 이어 상공인들까지 충북에 불리한 요구를 들고나오는 등 논란은 확산일로를 걷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도 안팎에서는 그동안 차분한 대응을 지향했던 충북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이제는 KTX 단거리 노선 신설 주장에 대해 불합리성을 적극 따지는 등 목소리를 키워야할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