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회사서 귀금속 빼돌린 50대 화물차 기사 입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택배회사서 귀금속 빼돌린 50대 화물차 기사 입건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7일 택배회사에서 천만 원이 넘는 귀금속을 빼돌린 화물차 운전기사 A(51)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9일과 11일 도내 한 택배회사 허브터미널에서 1900만 원 상당의 귀금속이 담긴 화물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택배회사 하청업체 화물차 운전기사로 잠시 일하는 과정에서 고가의 물품은 특정 포장에 담겨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A씨는 귀금속을 가로챈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