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때문에 일가족 살해 비정한 40대 가장 징역 25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빚 때문에 일가족 살해 비정한 40대 가장 징역 25년

재판부 "자녀 소유물로 생각하는 사회 현상 막아야, 가족 살해 용납할 수 없어"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수억 원의 빚을 지게 되자 일가족 4명을 목졸라 살해한 40대 가장에게 징역 25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방법원 영동지원은 7일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자녀를 자신의 소유물로 생각하는 사회 현상을 국가적으로도 막아야 한다"며 "양육 책임이 있는 가장이 가족을 반복해서 살해한 행위는 어떤 이유에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8월 24일 오후 옥천군 옥천읍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내인 B(39, 여)씨와 어린 세 딸(10살, 9살, 8살)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범행 이튿날인 25일 낮에 숨진 일가족과 함께 자해한 채 발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년 전에 진 빚이 수억 원으로 불어나 가족들을 살해한 뒤 죽으려고 그랬다"고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