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사무원 금품 제공 충북지사 후보 사무장 고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선거사무원 금품 제공 충북지사 후보 사무장 고발

선거사무원 등에 수백만 원 지급..."지사 후보와 연관성은 확인 못해"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6일 6.13 지방선거 당시 선거운동원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충북지사 후보의 선거사무장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B씨는 선거연락소 사무원 3명에게 법정 수당과 실비 이외에 추가로 312만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7월 초에는 선거사무원으로 신고하지 않은 채 선거 운동을 한 3명에게 287만 원을 건넨 혐의다.

다만 선관위는 낙선한 지사 후보와의 연관성은 확인하지 못했다.

충북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과정에서 대가 제공이나 정치 자금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나 선거사무장은 법정 수당과 실비 이외에는 어떤 명목으로도 선거운동과 관련해 금품을 제공할 수 없으며 이를 어기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