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충북도의원 장학금 특혜 의혹 수사 전방위 확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찰, 충북도의원 장학금 특혜 의혹 수사 전방위 확대

자격증 취득 실습시간 미이수 정황 등 수사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충청북도의원의 장학금 특혜 등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11일 이미 형사 입건한 A도의원이 2015년 중원대학교에 재학하면서 사회복지사와 보육교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현장실습을 했던 기관 관계자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도의원이 자격증 취득을 위한 실습시간을 제대로 이수하지 않은 정황 등을 파악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도의원은 "자격증 취득 과정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도의원이 중원대 재학 당시 자격요건도 갖추지 못한 채 모두 6차례 걸쳐 1300여만 원 상당의 특혜성 장학금을 받은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A도의원에게 특혜성 장학금을 제공한 중원대 전 총장인 B(60)씨도 업무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중원대 장학금 지급과는 별개로 A의원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등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