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세종역 저지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서둘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도의회 세종역 저지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서둘러

이해찬 KTX 세종역 발언 파장 커져 충북 '시끌'

이상식 충북도의회 대변인 (사진=충북도의회 제공)

이상식 충북도의회 대변인 (사진=충북도의회 제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실상 백지화된 KTX 세종역의 신설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충북이 시끄럽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세종역 신설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그와같은 주장이 더는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는 충청북도의 요구를 힐난했다.

그간 세종역 신설을 주도해온 이 대표는 세종역을 충북만 반대하고 있다며, 세종시민들의 바람과 인구 증가 등 상황변화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의 재추진 가능성, 또 세종역이 신설돼도 오송역이 받을 영향은 크지 않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가며 재추진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이에 충청북도의회가 세종역 신설 저지 활동을 하게 될 특별위원회의 구성을 이달 내 서둘러 마치기로 했다.

민주당이 다수당인 도의회가 당 대표에 맞서 제목소리를 낼 수 있겠느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결연한 태도를 보였다.

이상식 도의회 대변인은 "세종역을 반대하는 것은 명확하고 세종역 반대는 타협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의회 전체나 의원 개개인이나 결의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달부터 공식 활동에 들어갈 특위는 세종역 신설 반대 주장을 펴는데 그치지 않고, 오송역의 세종역 관문 기능 강화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세종역의 철도 관문인 오송역과 하늘 관문인 청주국제공항을 중심으로 충청권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 등이 그 한 예다.

앞서 자유한국당 도당은 지역갈등을 부추기는 이 대표는 집권당 대표가 맞냐고 맹비난하고 나서는 등 세종역 신설 문제는 또다시 정치 쟁점으로도 부상하고 있다.

한편 세종역 신설 주장이 다시 고개를 들면서 최근 활동재개와 함께 역량결집을 선언한 KTX 세종역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대위도 강력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이 대표의 세종역 발언이 낳은 파장은 더욱 번져나갈 전망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