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저상버스, 장애인 택시 보급률 저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 저상버스, 장애인 택시 보급률 저조

이후삼 국회의원

이후삼 국회의원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 약자를 위한 저상버스와 특별교통수단인 일명 장애인 택시의 충북지역 보급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 제천·단양 출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제2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이 추진된 2012년에서 2016년 충북에서 차령 초과로 폐차된 일반버스의 저상버스 전환율은 58.3%에 불과해 전국 평균 68.3%를 밑돌았다.

또 도내 장애인 택시도 법정기준의 85.4%인 88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저상버스가 원활하게 투입될 수 있도록 재정여건이 열악한 지자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 확대와 내년 7월부터 장애인등급제의 단계적 폐지에 따라 장애인 택시 이용 대상자가 급격히 늘어날 것에 대비한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