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노력에도 KTX 세종역 신설 논란 오히려 커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북도 노력에도 KTX 세종역 신설 논란 오히려 커져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이해찬, 집권당 대표 맞나" 비난

충청북도가 KTX 세종역 신설 주장의 차단을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요구하며 논란 종식에 힘을 쏟았지만 기대와 달리 오히려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도는 최근 민주당과의 예산 정책 협의회에서 세종역 신설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신설 주장이 나오지 않도록 민주당의 협조를 요구했다.

이시종 지사는 협의회 자리에서 "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내 심각한 갈등과 저속철 우려 등 여러 문제를 야기시킨다"며 "충청권 상생발전 차원에서 세종역 신설 주장이 더이상 나오지 않도록 당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공개 석상에서 말을 아끼던 이해찬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세종역 문제가 또다시 언급되자 세종역 신설은 지속 추진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세종시가 지역구로 그간 세종역 신설을 주도해왔다.

이 대표는 "충북만 반대하지 다른 지역은 모두 찬성한다"며 강호축이라는 큰 사업을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작은 간이역을 반대하는 것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또 세종시민들의 바람과 인구 증가 등 상황변화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의 재추진 가능성, 또 세종역이 신설돼도 오송역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는 취지의 주장 등을 이어가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와관련해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집권당 대표가 맞느냐며 이 대표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한국당 도당은 성명을 내고 "결자해지를 통해 지역간 갈등을 불식시키고 소모적 논쟁을 중단시켜야할 책임을 진 집권당 대표가 또다시 불난집에 부채질을 하는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KTX 세종역 신설을 충북만 반대한다고 했는데 많은 전문가와 충청인의 견해를 무시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최근 세종역 신설 주장이 다시 고개를 들면서 활동재개와 함께 역량결집을 선언한 KTX 세종역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대위도 강력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논란은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