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세종역 신설 발언에 충북도는 신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권 세종역 신설 발언에 충북도는 신중

다음달 8일 충북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서 오고갈 발언 주목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 (사진=김종현 기자)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 (사진=김종현 기자)
최근 정치권에서 KTX 세종역 신설 발언이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강력 대응을 결의했다. 그러나 충북도는 즉각적인 대응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최근 세종시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세종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KTX 세종역 신설 문제를 또다시 꺼내들었다.

앞서 같은 당 양승조 충남지사도 사견임을 전제했지만 세종역 신설에 찬성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사실상 백지화된 것으로 여겨졌던 세종역 신설 문제가 이처럼 수면 위로 고개를 내밀고 있지만 충북도는 논란을 키울 수 있다며 대응에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치적 주장이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인데 도가 나선다는 것은 오히려 조급함을 내비치는 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지사는 "세종역 신설 문제는 이미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타당성이 없다는 결론이 났고,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자치단체 간 합의에 따른다고 공약성 발언을 했다"며 "상황이 달라진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타당성 재조사 등 행정절차가 시작된다고 판단되면 강력한 저지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충북도 역시 다음달 8일 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를 마련한다.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역 관련 발언들이 오고갈 것으로 예상되는 이 자리가 앞으로 논란의 수위를 결정지을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꾸준히 추진돼온 세종역 신설 시도는 KTX 오송역의 타격을 우려하는 충북의 거센 반발을 샀다.

최근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은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활동을 재개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청주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